La blockchain Solana envahie par des memecoins racistes dans la dernière tendance des crypto-monnaies

암호화폐 트렌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밈코인이 솔라나 블록체인에 침입

**밈코인의 귀환: 인기와 논란 사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디지털 세상에서 최근 **밈코인**으로 알려진 독특한 형태의 암호화폐가 다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인터넷 밈에서 영감을 받은 **Dogecoin** 및 **Shiba Inu**와 같은 디지털 토큰은 매우 성공적이었으며, 거래 전략을 통해 빠른 수익을 추구하는 암호화폐 애호가와 투자자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그러나 성공과 인기를 넘어서, 특히 **Solana** 블록체인에서 더 어두운 추세가 나타났습니다. 인종 차별적 비방 및 이데올로기와 관련된 이름을 가진 밈코인이 등장하여 암호화폐 세계에서 논란의 여지가 있는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충격적인 사례에는 반유대주의 발언과 나치 상징의 이름을 딴 암호화폐가 포함되어 암호화폐 커뮤니티 내에서 분노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수치적 가치 논쟁**

**비트코인**이 최근 사상 최고치로 상승함에 따라 솔라나 블록체인에서 운영되는 일부 밈코인을 포함하여 다른 암호화폐도 소소하게 부활했습니다. 벤처 캐피탈의 막대한 투자 덕분에 솔라나는 특히 사용 용이성과 NFT 커뮤니티에서의 인기로 인해 새로운 토큰 출시에 선호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이러한 부활은 지난해 말 니트 모자를 쓴 강아지의 바이럴 이미지를 기반으로 하는 **dogwifhat**(WIF)이라는 밈코인의 출현을 보았습니다. 겸손하게 시작된 이 토큰은 가치가 갑자기 상승하여 이러한 암호화폐가 상당한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줍니다.

**바이러스성과 윤리 사이의 경계**

입소문이 왕인 세상에서 일부 사람들은 관심을 끌기 위해 자신의 창작물에 노골적으로 인종차별적인 용어를 사용하여 이름을 지정하여 허용되는 것의 경계를 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러한 무모한 전략으로 인해 음모론과 증오 이데올로기를 반영하는 이름을 가진 밈코인이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암호화폐 커뮤니티 내에서 분노의 물결을 촉발시켰고, 일부 거래자들은 이러한 밈코인이 솔라나의 평판에 잠재적으로 파괴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Solana Labs의 공동 설립자인 Anatoly Yakovenko**는 이러한 계획을 공개적으로 비난했지만 디지털화된 증오의 물결을 막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지 여부는 여전히 불확실합니다.

이에 대해 **DEX Screener**와 같은 플랫폼은 블록체인을 통과하는 콘텐츠에 대한 통제의 한계를 인식하면서 증오심 표현의 벡터가 되지 않으려는 바람을 강조하면서 중재 정책을 재평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A lire également  대기업이 비트코인에 투자해야 하는 이유

**더 건강한 미래를 향해?**

암호화폐 시장이 계속 발전함에 따라 논란이 되고 있는 밈코인의 출현은 중요한 윤리적 질문을 제기합니다. 해당 부문은 기술의 악의적인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규제 메커니즘을 강화해야 합니까? 아니면 이 책임이 개별 커뮤니티와 플랫폼에 더 많이 부여됩니까?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memecoin 여정이 계속됨에 따라 더욱 포용적이고 존중받는 디지털 공간으로 향하는 길은 여전히 ​​난제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