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s'oppose au projet de loi sur le droit à la réparation qui réduirait son contrôle

애플, 통제권 제한하는 수리권 법안 반대

오늘날 점점 더 연결되고 기술적으로 의존하는 세상에서 소비자와 독립 수리업체는 전자 장치를 수리할 때 종종 장애물에 직면합니다. 주요 문제는 일부 OEM이 부과하는 제한 사항에 있습니다. 이는 승인되지 않은 교체 부품 또는 구성 요소의 사용을 제한하여 제3자에 의한 수리 가능성을 방해하는 전략을 구현합니다.

첫째, 이러한 제조업체는 법적으로 의존할 수 없다는 점을 언급할 가치가 있습니다. 코인 페어링 전략 수리업체 또는 소유자가 소비자 전자 장치를 수리하기 위해 대체 교체 부품을 사용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입니다. 제조업체가 승인하지 않은 부품이나 구성 요소를 설치하거나 활성화하는 경우 이러한 관행은 수리의 자유를 방해하고 소비자에게 불공정한 제약을 가하는 것입니다.

또한, 그러한 접근 방식을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기능 또는 성능 저하 정품이 아닌 부품으로 수리한 후의 제품. 이러한 상황은 소비자에게 실망스러울 뿐만 아니라 장치의 조기 노후화를 초래하여 지속 가능성 및 순환 경제 측면에서 노력을 방해할 수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전술을 사용한다는 점에 유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불필요한 경고 또는 경고 생성 또는 심지어 식별되지 않은 부품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행위는 엄격히 규제됩니다. 종종 무시할 수 없도록 설계된 이러한 경고 메시지는 혼란을 야기하고 사용자가 완벽하게 실행 가능하고 안전한 수리를 진행하는 것을 부당하게 방해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제한에 직면하여 수리 권리에 대한 논쟁이 탄력을 받고 소비자, 독립 수리업체 및 입법자들에게 도전이 되고 있습니다. 이 싸움은 전자 제품의 수명을 연장하고 수리 분야에서 소비자의 선택의 자유를 보호하려는 더 넓은 욕구의 일부입니다. 그러면 제조업체가 사용자 권리와 지속 가능한 개발을 방해하지 않고 자신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얼마나 멀리 갈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제기됩니다.

A lire également  HP는 이제 프린터 렌탈 사업에 진출합니다.